2020.05.29 (금)

  • 맑음속초18.4℃
  • 구름조금22.2℃
  • 맑음철원21.2℃
  • 맑음동두천21.7℃
  • 맑음파주19.1℃
  • 맑음대관령13.1℃
  • 맑음백령도15.3℃
  • 맑음북강릉17.4℃
  • 맑음강릉20.9℃
  • 맑음동해15.8℃
  • 맑음서울22.4℃
  • 구름조금인천19.8℃
  • 구름조금원주23.5℃
  • 맑음울릉도16.8℃
  • 구름많음수원20.2℃
  • 구름조금영월17.6℃
  • 구름조금충주22.4℃
  • 흐림서산19.1℃
  • 맑음울진17.2℃
  • 구름많음청주25.3℃
  • 구름많음대전23.2℃
  • 구름많음추풍령19.5℃
  • 구름조금안동21.2℃
  • 구름많음상주21.7℃
  • 구름조금포항18.5℃
  • 구름많음군산20.3℃
  • 구름많음대구22.3℃
  • 구름많음전주21.8℃
  • 구름많음울산19.0℃
  • 구름많음창원17.6℃
  • 흐림광주22.0℃
  • 구름조금부산18.6℃
  • 구름많음통영19.9℃
  • 흐림목포19.7℃
  • 구름많음여수19.9℃
  • 흐림흑산도15.1℃
  • 흐림완도19.8℃
  • 흐림고창19.6℃
  • 구름많음순천19.9℃
  • 흐림홍성(예)21.1℃
  • 흐림제주19.6℃
  • 흐림고산18.1℃
  • 흐림성산18.6℃
  • 흐림서귀포18.6℃
  • 구름많음진주20.5℃
  • 맑음강화17.9℃
  • 맑음양평22.6℃
  • 구름조금이천22.4℃
  • 맑음인제19.1℃
  • 구름조금홍천22.6℃
  • 맑음태백14.8℃
  • 구름조금정선군16.6℃
  • 구름조금제천19.2℃
  • 구름많음보은18.8℃
  • 구름많음천안20.9℃
  • 흐림보령19.8℃
  • 구름많음부여21.6℃
  • 구름많음금산20.4℃
  • 구름많음23.0℃
  • 구름많음부안19.7℃
  • 구름많음임실20.4℃
  • 구름많음정읍19.9℃
  • 구름많음남원23.5℃
  • 구름많음장수18.2℃
  • 구름많음고창군19.9℃
  • 구름많음영광군18.0℃
  • 구름많음김해시20.4℃
  • 구름많음순창군22.9℃
  • 구름많음북창원19.1℃
  • 구름많음양산시21.2℃
  • 흐림보성군21.0℃
  • 흐림강진군20.8℃
  • 흐림장흥20.2℃
  • 흐림해남19.8℃
  • 흐림고흥18.3℃
  • 구름많음의령군20.9℃
  • 구름많음함양군22.2℃
  • 구름많음광양시19.8℃
  • 흐림진도군18.9℃
  • 구름많음봉화14.6℃
  • 구름조금영주18.3℃
  • 구름많음문경19.4℃
  • 구름많음청송군17.8℃
  • 구름많음영덕16.0℃
  • 구름많음의성20.3℃
  • 구름많음구미23.9℃
  • 구름조금영천19.5℃
  • 구름많음경주시20.4℃
  • 구름많음거창21.8℃
  • 구름많음합천22.9℃
  • 구름많음밀양22.6℃
  • 구름많음산청21.6℃
  • 구름많음거제19.2℃
  • 구름많음남해19.0℃

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국내 최초 LNG벙커링 전용 선박…

- 2023년부터 연안선박에 안정적으로 LNG 공급 예정 -

국내 최초 LNG벙커링 전용 선박 건조 시작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국내 최초로 연안선박에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500m3급 연안선박용 LNG 벙커링 전용선박’을 건조한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올해부터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기준을 0.5% 이하로 강화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선박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 기존 선박 연료(벙커C유) 대비 미세먼지를 90%, 황산화물(SOx)을 100% 저감 ** 전 세계 LNG추진선박 현황: (’14) 68 → (’16) 186 → (’18) 270척 → (’20) 360척 이에, 해양수산부는 LNG 추진선박 도입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LNG 벙커링 산업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2018년부터 ‘LNG 벙커링 핵심기술 개발 및 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중 ‘연안선박 맞춤형 LNG 벙커링 시스템 개발사업’은 국내 연안 LNG 벙커링 수요 증가에 맞추어 해상 LNG 벙커링 설비를 개발하고 실증하는 사업으로, 지난 달에 선박 설계가 완료됨에 따라 5월 7일(목) 선박의 건조 시작을 알리는 강재절단식(Steel Cutting)을 개최했다. 이번에 건조되는 선박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포스코, EK중공업(주), 트랜스가스솔루션, 마이텍, 발맥스기술, 서울라인 등이 참여하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될 예정이다. 2021년까지 건조를 마친 뒤, 1년간의 시운전을 거쳐 안정성을 확보한 후 2023년부터는 실제 LNG를 공급하는 데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 선박은 한번 충전으로 연안선박 5척 이상에 벙커링을 할 수 있다. 이안호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 LNG 벙커링 선박을 건조하여 국내 연안선박에 안정적으로 LNG를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련 산업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국토부, 항공권 先구매·先결제-항…

올 항공권 예산中 85%인 15.5억원 지출, 이후 全공공부문 단계적 참여

국토부, 항공권 先구매·先결제-항공업계 지원 나선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적인 입국제한의 확대 및 여행수요의 급락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를 지원하기 위하여, 국토부 국외여비 중 항공료 예산의 약 85%에 해당하는 15.5억원을 우리나라 항공사의 항공권 구매에 선결제하기로 하였다. 정부는 지난 제4차 비상경제회의(4.8)에서 공공부문의 최종구매자로서의 소비·투자 역할을 강화하여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내수기반을 보강하기로 결정한바 있으며, 항공권 선구매(기관별 항공료 예산의 80%, 총1,600억원 예상)도 이를 위한 하나의 과제로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기재부 등 관계부처 및 항공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하여, 선구매를 위한 항공권 선구매 가이드라인 마련, 기관-항공사 간 표준협약서 작성, 항공사별 선구매 전담팀 구성·운영, 예산집행지침 등의 관련 제도 정비 등 절차와 제도를 정비해왔다. 또한 동 제도가 정부의 그간의 항공권 예매·발권 지침상 처음 시도되는 점을 고려하여, 전체 공공부문의 시행 이전에 국토부가 시범적으로 선도모델을 마련하기로 하였으며, 이에 따라5.4일(월) 국토부-항공사 간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항공권 선구매는 이후 전체 중앙정부 및 지자체, 공공기관으로 국토부(~5.4),중앙부처·공공기관(~5.22),지자체·교육청·지방공공기관(~6.12) 협약체결하여 단계적으로 적용될 방침이며, 6월말까지 최종 집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항공권을 선구매한 기관은 이후 실제 출장준비 및 항공권 발권시 해당 항공운임을 선지급한 금액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집행할 예정이며, 기관별로 출장형태나 출장지 등이 상이함을 고려하여, 선구매 대상 항공사 및 선지급액은 기관별로 선정한다. 근거리 출장의 경우에는 30%는 저비용항공사(LCC)의 항공권을 선구매하는 것을 권장하기로 했으며, 항공사는 올 연말까지 집행되지 않은 선지급액을 해당 기관으로 환불하고, 이와 관련하여 보증보험을 가입해야 한다. 국토교통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중앙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의 항공권 선구매·선결제를 통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향후, 이러한 시도가 최근 개정된 조세특례제한법으로 20년 4∼7월에 신용·체크카드 등을 통한 사용분(선구매·선결제 등 포함)에 대해 소득공제율을 80%로 확대 적용등에 힘입어,공공부문뿐만 아니라 민간부문에서의 자발적 참여로도 확대되어, ‘착한 소비’의 촉진에도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