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초대형 크루즈 전용부두 생긴다

- 오는 20일 준공... 인천항에 이어 국내 2번째 대형크루즈 전용부두 조성
- 부산 영도 동삼동 22만 톤급 초대형 크루즈선 전용부두
기사입력 2018.09.18 12:52 조회수 34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위치도.jpg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크루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8부터 추진해 왔던 부산 동삼동 크루즈 전용부두 확장공사를 마무리 짓, 오는 20일 준공할 계획이다.

 

 22만 톤급 크루즈선은 최대 5천 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초대형 선박이. 이번에 조성한 전용부두는 길이가 440m, 폭은 45m로 국내에서는 인천항에 이어 2번째로 생긴 초대형 크루즈선 전용부두이며, 세계 최대 크루즈선도 충분히 정박할 수 있는 규모이다.

 


Allure of the Seas.jpg

 

 근 국내외 크루즈 시장은 확대되는 추세이며, 세계 크루즈선의 국내 기항 횟수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 대형 크루즈선이 입항할 수 있는 부두 등 관련 시설이 부족하여 대형 크루즈선을 수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68월부터 20189월까지 2년간 총사업비 322억 원을 투입하여 기존 8만 톤급 부두의 길이를 80m, 폭을 15m 확장하는 공사를 추진하였다.

 대형 크루즈 전용부두에는 내년 4월경 첫 대형 크루즈선이 입항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12월까지 CIQ*기관업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운영하여 전용부두의 중장기 운영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CIQ: 배를 이용하여 항만으로 출입국할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수속으로, 세관검사(customs), 출입국관리(Immigration), 검역(Quarantine)을 의미

 

 또한, 크루즈 전용부두 확장에 맞추어 기존에 있던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 시설도 증축하거나 새롭게 지을 계획이다. 기존의 터미널은 8 톤급 크루즈선을 기준으로 지어져 관련 시설을 확장하는 등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부산항만공사를 주축으로 오는 10월까지 기존 터미널의 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시설을 새롭게 단장하고, 2021년 이후에 개장할 계획이다.

 

 이번에 준공하는 전용부두에 초대형 크루즈가 입항할 경우, 5천여 명 탑승객의 지역명소 관광과 쇼핑 등을 비롯하여 선박의 항만시설 사용, 선용품 선적 등으로 항차당 약 20억 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초대형 크루즈선 부두 완공으로 대형크루즈 관광객 유치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미래 성장 동력인 크루즈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석정 보도국장 기자 ds5cvn@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IBN한국방송 & www.ibntv.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